나눔이 만드는 변화
> 스토리 > 나눔이 만드는 변화
[나눔이 만드는 변화] 건강해진 호준이, 새로운 가족을 기다립니다
2019.02.11



간의 절반 이상을 뒤덮은 종양 

혼자서라도 호준이를 예쁘게 키우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미혼엄마가 마주한 현실은 차가웠습니다. 주변의 싸늘한 시선과 경제적 어려움. 엄마는 입양을 결정했습니다. 호준이는 새로운 가정을 만날 때 까지 위탁가정에 맡겨졌고, 태어난 지 한 달 무렵 ‘간내 과오종’ 진단을 받았습니다. 의사선생님은 간의 70%가 종양으로 뒤덮여 수술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종양의 크기가 커 간의 4분의 3을 절제해야 하는 상황. 사망까지 이를 수 있는 위험한 수술이지만, 호준이에게는 꼭 필요한 수술입니다. 


“건강과 함께 웃음도 되찾았어요”

후원자님이 모아주신 정성으로 수술을 받을 수 있게 된 호준이. 수술 이후 간 기능 저하로 인한 후유증으로 입원과 퇴원을 반복해야했지만 빠르게 회복했습니다. 호준이에게도, 위탁부모님에게도 힘겨웠던 시간, 후원자님의 응원이 큰 힘이 됐습니다. 건강을 되찾은 덕분인지 호준이의 하루는 수술 전과 달리 즐거움으로 가득합니다. ‘호준아~’라고 부르면 까르르 소리 내 웃고, 장난감으로 해맑게 장난도 칩니다. 이제 호준이에게 필요한 건 가족이란 따뜻한 울타리. 호준이가 가정의 보호를 받으며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꾸려나갈 수 있게 끝까지 함께해주세요.